• 원격제어
  • 즐겨찾기
  • 신문보기

LIFEGUIDES

BUSINESS

40대 이상 남성의 30%가 겪는 ‘남성 갱년기’

  • 보통 여성이 50대 전후가 되면, 갱년기 증상을 거치면서 폐경이 됩니다. 갱년기란 사전을 찾아보면, ‘인체가 성숙기에서 노년기로 접어드는 시기. 대개 마흔 살에서 쉰 살 사이에 신체 기능이 저하되는데, 여성의 경우 생식 기능이 없어지고 월경이 정지되며, 남성의 경우 성기능이 감퇴되는 현상이 나타난다.’라고 명시되어 있습니다. 화끈거림, 감정의 기복 등 여성의 갱년기 증상은 각종 매체에서 많이 다루고 있어 익숙한 편입니다. 몇몇 갱년기 관련 건강식품은 매출이 매년 수백억 원에 이르는 정도이니, 제약업체에서는 매우 큰 시장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남성 역시 개인마다 차이는 있지만 중년 이후에 갱년기를 거치는 경우가 많습니다. 우리나라 40대 이상 남성 중 약 30%가 남성 갱년기 증상을 나타내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남성 갱년기의 가장 흔한 증상은 성욕감퇴와 발기력 저하입니다. 하지만, 여성의 경우처럼 폐경이라는 확실한 신체적 변화가 없기 때문에, 흔히 나이 들어서, 몸이 피곤해서 생기는 증상으로 넘기기가 쉽습니다. 반대로, 스트레스나, 과로, 당뇨, 고혈압 등 여러 가지 신체적 질병으로 인한 성욕감퇴나 발기력 약화를 모두 남성 갱년기로 몰아가는 제약회사의 과도한 마케팅도 종종 보게 됩니다. 이전에 TIME매거진에서는 남성갱년기의 시장이 남성호르몬 제약회사로 인해 과도하게 부풀어져 있다고 경고하기도 하였습니다. 따라서 남성 갱년기의 정의와 갱년기 치료의 장단점에 대해 알고 있는 것이 중요합니다. 남성 갱년기는 중년이상의 남성에서 갱년기 증상이 있고 혈액검사에서 남성호르몬이 낮은 경우로 진단할 수 있습니다. 남성 갱년기 증상 중 가장 중요한 것은, 성욕 감퇴와 발기력 저하이지만, 그 외에도, 감정의 변화나 기력저하로도 나타날 수 있습니다. 다음의 설문지에서 10문항 중 1번이나 7번의 질문에 해당하는 경우, 혹은 1번과 7번을 제외한 나머지 3개 이상의 질문에서 ‘그렇다’에 해당하는 경우 남성 갱년기를 의심할 수 있습니다. 갱년기 증상이 있다고 판단되면 다음으로는 혈액검사를 하게 됩니다. 혈중 남성호르몬수치를 측정해서 남성호르몬 수치가 200~350ng/dL이하인 경우 남성갱년기로 진단할 수 있습니다. 수치가 애매한 경우에는 유리 남성 호르몬(free testosterone)을 검사하면 보다 정확히 진단할 수 있습니다. 유의할 점은 남성 호르몬은 아침에 많이 분비되고 저녁때는 감소되기 때문에 대개 아침에 혈액검사를 해야 합니다. 정상인데도 오후에 혈액검사를 하면 자칫 남성 갱년기로 오해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오전 7시~11시 사이에 검사를 받는 것을 권합니다. 반면, 남성갱년기가 아닌 데도 남성호르몬수치가 낮은 경우도 염두에 두어야 합니다. 스테로이드 같은 약물을 복용해도 남성호르몬이 감소할 수 있고, 당뇨나 비만인 경우에도 고환에서 남성호르몬을 적게 분비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드물게는 뇌하수체 종양이나 백혈병, 림프종 같은 전신 암에 의해서도 남성호르몬이 낮을 수 있으니, 단순히 남성호르몬 수치가 낮은 것이 남성갱년기라고 단순하게 생각해서는 다른 질병의 치료를 놓칠 수 있습니다. 일단 남성 갱년기로 진단되었고 치료를 원하는 경우 치료는 매우 단순합니다. 낮아진 남성호르몬을 보충하는 것이지요. 먹는 약도 있고, 주사 그리고, 몸에 붙이는 패치나, 로션 타입이 있어서 환자의 선호도에 따라 선택하게 됩니다. 일반적으로 주사는 3주나 3개월마다 한 번씩 맞게 되어서 편리한 점은 있습니다. 다만, 맞은 직후에는 수치가 급상승하고, 맞고 나서 유효기간이 끝나갈 즈음에는 수치가 아주 낮아져 이른바 ‘롤러코스터’처럼 기분도 급등락 할 수 있습니다. 로션이나 패치타입은 남성호르몬 수치의 급등락은 없이 정상수치로 유지할 수 있으나, 피부자극이 있을 수 있고 피부가 예민한 분들은 피부자극 등이 있을 수 있습니다. 남성 갱년기 환자에서 남성 호르몬 치료를 하는 경우 증상 개선은 발기력 개선, 성욕증가, 그리고 근력의 증가를 보일 수 있습니다. 이렇게 보면 마치 만병통치약 같아 보이지만, 꼭 부작용에 대해 알고 있어야 합니다. 우선 전립선암이 의심되거나 진단된 경우에는 피해야 합니다. 전립선암은 남성호르몬을 먹고 살기 때문입니다. 비슷한 이유로 드물지만 남성 유방암 환자에게도 써서는 안 됩니다. 코골이가 심한 경우도 남성호르몬 치료를 하면 수면 무호흡증이 심해질 수 있으니 조심해야 합니다. 또한 남성호르몬 치료 시 테스토스테론이 적혈구의 증가와 헤모글로빈치의 증가를 가져올 수 있습니다. 이 때문에 피가 응고되기 쉬워져, 적어도 1년에 한번은 혈액검사로 수치를 확인해야 합니다. 고환이 정상인데 무리해서 남성호르몬을 과하게 쓰는 경우는 오히려 고환이 작아지고 기능이 없어지는 위축증이 올 수 있기 때문에 치료를 시작할 때 신중해야 합니다. 남성 갱년기가 심하지 않은 경우 음식과 운동으로 극복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입니다. 남성호르몬 분비를 촉진하는 영양소인 아연은 굴, 게, 새우와 같은 해산물, 콩, 깨, 호박씨 등에 많이 들어있습니다. 따라서 이들 식품을 섭취하면 남성 호르몬 수치 향상에 도움이 됩니다. 아연 외에도 마늘, 부추, 토마토, 브로콜리, 견과류 등이 남성에게 좋습니다. 카페인, 포화지방산, 알코올 등을 피하고 건강한 식생활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흡연과 과음을 삼가는 것과 규칙적인 운동 및 적절한 성생활을 유지하는 것은 남성 갱년기를 극복하는데 매우 중요한 요소입니다.

맛집

문화

교육